광고

정헌율 익산 시장, 기재부 설득 ‘국가 예산 확보’ 성과 거둬 이영노 2021.06.16 18:23


본격적인 기재부 예산심의 대비 사업소개·예산반영 건의...국가식품클러스터 푸드파크 조성 등 현안사업 필요성 설명

 

정헌율 익산시장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정헌율 익산시장이 내년도 국가예산 최대 규모 확보를 위해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를 순회하며 목표치 달성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정헌율 시장은 16일 기획재정부의 예산실장과 예산총괄심의관, 경제예산심의관·관련 예산과장 등 정부 예산의 핵심 간부를 찾아 지역 경제 상황과 사업 당위성을 설명하고 주요 현안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는것.

 

이날 정 시장은 기획재정부 예산실장, 예산총괄심의관, 경제예산심의관과의 면담에서 글로벌 식품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국가식품클러스터 푸드파크 조성사업의 필요성과 예산반영에 대한 당부와 △평택~부여~익산(서부내륙고속도로) 개설사업 △오산 신지~영만 국도대체우회도로 개설사업 △국도27호선 서수~평장 대체우회도로 개설사업 등 대규모 SOC사업에 대해서도 예산반영이 될 수 있도록 적극 건의했다.

 

이어 관련 예산과장을 만나 △동물질병치료제 시제품 생산지원 플랫폼 구축 △익산쌍릉 방문객센터 조성 △익산 나바위성당 성지문화체험관 건립 △산업단지 완충저류시설 설치사업 △용두산지구 급경사지 정비사업 등을 신규사업으로 편성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이번 방문은 이달 말 마무리되는 기획재정부 1차 심의 기간 동안 미온적인 사업들에 대해 논리 보강과 타당성 강화를 통한 삭감방지 대책을 세우고, 미반영 사업과 과소반영 사업을 중심으로 활동해 부활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등 2차 심의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정 시장은 다음 주 중에도 기재부를 방문해 중점대응 사업을 중심으로 시급성·타당성을 설명하며 마지막까지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또한 추석 전 정부에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5차 재난지원금 관련 추경이 예상되는 바, 자칫 누락될 수 있는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세종사무소를 중심으로 전북도는 물론 김수흥·한병도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과 긴밀한 공조 시스템을 구축해 기재부 심의 기간 동안 지역 중점사업들이 누락되지 않도록 전방위적으로 활동을 펼칠 방침이다.

 

김진만 정책보좌관은 “익산시는 잘 돌아간다. 내년도 국가예산확보에 있어 가장 중요한 시기인 만큼 총력전을 펼치는데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오는 9월 초까지 이어질 기재부 단계에서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기재부 예산안에 지역 주요 사업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끝까지 행정력을 집중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오는 2022년도 국가예산은 기획재정부 1~3차 심의를 거쳐 9월 3일까지 국회에 예산안이 제출되며, 국회 심의·의결을 거쳐 12월 2일까지 최종 확정된다.


기사입력: 2021/06/16 [18:23]
최종편집: ⓒ 오늘뉴스


익산시,정헌율,김진만,기획제정부,본격적인 기재부 예산심의 대비 사업소개·예산반영,,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