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천시, 어촌지역에 새로운 활력.‘어촌뉴딜300사업’본격 시동 오늘뉴스 2021.02.16 09:45


기존 사업대상지 추진상황 점검 및‘22년 공모 준비 협의

▲ 강화군 화도면 후포항 해안연결로 진입로 개선공사 모습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는 어촌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추진하는“어촌뉴딜300사업”의 본격적인 준비 및 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자 TF 회의를 2월 17일 ~ 18일 양일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어촌뉴딜사업은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다양한 자원을 활용해 특화개발을 추진하는 사업으로서 현재 인천지역 13개소가 2019년 5개소 : 중구 , 강화군, 옹진군 2020년 5개소 : 서구, 강화군, 옹진군, 2021년 3개소 : 중구, 강화군 옹진군 선정되어 1,215억원의 사업비로 시행하고 있다.

시는 군·구 및 관련부서 어촌뉴딜 자문단으로 구성된“어촌뉴딜300 사업관리 TF팀”을 구성해 사업전반에 관한 모니터링 및 현장점검, 공모 준비 등을 관리하고 있으며 이번 TF회의를 통해 지난해 12월 선정된 2021년 사업대상지 3개소에 대한 본격적인 기본계획 수립 방향 및 향후일정 등을 논의하며 2022년 공모 예비계획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현재 2019년 선정된 중구 어촌체험마을 사무소 리모델링, 강화군 후포항 진입로 개선 및 포장공사, 옹진군 야달항 연결도로 숭상 등의 공사가 완료됐으며 2020년 선정된 서구 세어도항, 강화군 창후항, 황산도항, 옹진군 장촌항, 자월2리항은 실시설계 추진 중에 있다.

아울러 2021년도 공모선정 된 중구 삼목항, 강화군 초지항, 옹진군 서포리항은 올해 9월 해양수산부 기본계획 심의 승인 완료 후 착공 할 예정이다.

2022년도 공모 추진은 해양수산부에서 9월 중 접수를 진행하므로 접수 전까지 대상 항·포구별 지역협의체와 외부 전문가 자문위원 등 전문가 평가를 거쳐 예비계획 수립 후 3개소 이상을 공모에 신청 할 예정이다.

오국현 시 수산과장은 “ 올해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사업추진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사업이 3년차에 접어드는 만큼 내실 있는 사업 추진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하고 어촌 활력사업들을 발굴해 어촌 균형발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1/02/16 [09:45]
최종편집: ⓒ 오늘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