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천시, 서해남북평화도로 건설 사업 본격화 오늘뉴스 2021.01.28 08:38


서해남북평화도로 1단계 사업 영종-신도 구간 착공

▲ 27일 옹진군 신도선착장에서 열린 '영종-신도 평화도로 건설 착공식'에서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및 내빈, 주민들과 발파버튼을 누르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의 서해평화 관련 핵심 공약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서해남북평화도로 건설 사업이 본격화 하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단계사업인 영종-신도 구간이 착공하면서, 영종에서 신도, 강화도, 교동도를 거쳐 북한 해주와 개성까지 연결하는 환황해권 경제블록 구축의 기반이 마련됐기 때문이다.

 

▲ 영종도와 신도를 연결하는 영종-신도 평화도로 위치도  © 오늘뉴스

 

인천시는 27일 옹진군 북도면 신도항 선착장에서 영종도와 신도를 연결하는‘영종-신도 평화도로 건설공사’ 착공식 행사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드디어 영종과 신도를 잇는 것을 시작으로 한반도의 번영을 이끌 평화도로의 첫 번째 발걸음이 놓였다”며 “그동안 다리가 없어 통행이 많이 불편했던 영종과 북도면 주민 여러분에게 반드시 (다리를)이어서 주민 분들의 염원을 이루겠다고 다짐했는데 약속을 지키게 된 것 같아 기쁘다”고 전했다.

 

북도면은 신도·시도·모도와 장봉도로 이뤄져 있으며, 신·시·모도는 현재 다리가 놓여 있다. 영종과 신도 간 도로가 완공될 경우 장봉도를 제외한 북도면은 차량 등으로 방문이 가능할 전망이다. 인천시는 모도-장봉도 간 연도교 사업도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 등을 상대로 관련 작업에 나서고 있다.

 

박 시장은 이어 “평화도로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오늘을 시작으로 (평화도로를)강화에서 개성, 해주까지 이어가려고 한다”며 “이러한 이음은 다시 한 번 한반도에 평화의 바람이 불어올 때 평화도로가 서해평화협력벨트의 중심에 설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다리가 개통되는 그날까지 세심하게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총 사업비 1,245억원이 투입되는 영종-신도 평화도로 건설공사는 중구 운서동(영종도)과 옹진군 북도면 신도리를 연결하는 총 연장 4.05㎞의 왕복 2차선 도로이며, 오는 2025년 말 완공될 예정이다.

 

2.5㎞는 해상교량이며, 자전거 도로를 겸한 보행로도 만들어 자동차 없이도 두 섬을 오갈 수 있게 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박 시장을 비롯해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 국민의힘 배준영 국회의원, 홍인성 중구청장, 장정민 옹진군수, 지역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참석인원을 최소화해 진행했으며, 인천시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기사입력: 2021/01/28 [08:38]
최종편집: ⓒ 오늘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