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승수 전주시장, 대통령상 받았다...‘우주로 1216 평가 이영노 2020.11.18 15:48


공공도서관 공간문화의 새로운 상징이 되기 충분하며 미래지향적 전향 보여줬다

 

▲ 18일 대통령상을 받은 김승수 전주시장...(사진=이상근 기자)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김승수 전주시장은 18일 서울 써밋 갤러리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상 상장을 받았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이한 문화체육관광부와 (사)한국건축가협회의 ‘2020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은 품격 있는 생활공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국민들의 문화적 삶의 질을 향상시킨 공간을 선정해 주는 상이다.

 

‘우주로 1216’은 전국의 지자체와 공공기관, 민간 등이 추천한 35개 공간과의 경합 끝에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공모전 심사위원회는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도서관을 놀이와 탐구, 체험을 진행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재창조한 만큼 공공도서관 공간문화의 새로운 상징이 되기에 충분하며 미래지향적 전형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 전주시립도서관 ‘꽃심’ 내에 지난해 12월 조성된 ‘우주로 1216’은 어린이와 청소년 사이에 낀 12세부터 16세까지의 트윈세대들을 위한 전용공간이다. 공간의 기획·설계에서부터 운영에 이르기까지 청소년들이 직접 참여해 자신들의 필요에 맞는 공간을 구성하고 맞춤형 콘텐츠를 운영하고 있다.

 

‘우주로 1216’에는 △소통을 위한 ‘톡톡존’ △넘치는 에너지를 발산할 ‘쿵쿵존’ △창의력을 키울 수 있는 ‘슥슥존’ △사색의 공간인 ‘곰곰존’ 등 4개의 경험존으로 구성돼 자유로운 밴드·창작활동과 전시, 낭독 프로그램 등이 진행된다.

 

이에 앞서 ‘우주로 1216’은 최근 국무조정실이 실시한 ‘2020년 생활SOC 아이디어·우수사례·홍보영상 공모전’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도서관은 단지 책을 읽고 빌리는 공간이 아니라 시민 삶의 중심으로 거듭나고 있다”면서 “아이들을 위한 책놀이터를 시립도서관 전역으로 확대하고, 예술전문도서관, 여행자도서관, 시집도서관, 정원도서관 등 고정관념을 깬 다양하고 창의적인 도서관을 조성해 시민들이 책과 함께 성장하는 ‘책 중심 도시 전주’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11/18 [15:48]
최종편집: ⓒ 오늘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전주시,대통령상,김승수,우주로,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