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천시, 특·광역시 최초‘지역외상체계구축 시범 사업’에 선정 오늘뉴스 2020.09.18 18:13


총 4억5천만원 국비 지원, 2022년까지 사업 추진 계획

▲ 인천시청 전경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주관하는‘지역외상체계구축 시범 사업’입찰 공모에 지원해 18일 광역지자체 지역 사업자로 선정되었다.

 

지역외상체계구축 시범 사업은 지방자치단체, 지역 소방본부, 권역외상센터를 포함한 응급의료기관 등이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거버넌스를 수립하여 외상환자 발생 시 상황에 적합하고 신속한 이송과 전원 조치로 예방 가능한 사망률을 낮추는 것을 목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국립중앙의료원에서는 지자체와 지역권역외상센터를 대상으로 이번 시범사업을 공모하였으며, 광역지자체 지역과 도 지자체 지역으로 구분하여 각각 1개 사업자를 선정했다.

 

사업제안서의 사업수행 계획 및 수행체계 적정성 등을 심사하여 광역지자체 지역 사업자로 인천시와 인천권역외상센터(의료법인 길의료재단 길병원), 도 지자체는 제주도와 제주권역외상센터(제주한라병원)가 선정되었다.

 

선정된 지역권역외상센터에는 총 사업비 4억5천만원이 국비 100%로 지원 될 계획으로 먼저 1차년도 사업비 1억5천만원, 2차년도 2억원, 3차년도에 1억원이 교부된다.

 

이에 따라 시는 인천권역외상센터인 길병원과 협업 체계를 이루어 계약체결일인 2020년 9월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단계별로 사업을 추진 할 계획이다.

 

먼저 1차년도는 2020년 9월부터 2021년 3월까지 6개월간 추진 예정으로 지역외상 주체 간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의사소통 및 협의를 위해 인천광역시, 소방본부, 해양경찰청, 인천연구원, 권역외상센터를 포함한 19개 응급의료기관, 민간이송업체 등이 참여하는 지역외상 거버넌스를 수립할 예정이다.

 

지역외상 거버넌스를 통해 외상환자 발생 시 현장 중증도 분류 및 이송병원 선정 원칙, 의료지도의 원칙과 방법, 응급처치 및 의학적 의사결정, 응급헬기 운용 및 출동체계 마련 등 인천지역 맞춤형 외상진료지침을 마련한다.

 

2차년도는 2021년 12월 31일까지로 지역외상거버넌스의 제도화 추진을 위한 관련 조례 등을 정비하여 사업의 행정적 집행력을 확보하고 인천지역 내의 외상의료의 문제점과 개선 목표를 명시한 인천지역 외상 현황 보고서 발표와 1차년도에 마련한 인천지역 맞춤형 외상진료지침을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3차년도 사업은 2022년 12월 31일까지로 지역외상거버넌스를 확대하여 전문의료인력 유입과 지역응급의료체계의 외상환자 진료역량 강화 방안을 마련하고, 인천지역 맞춤형 외상진료지침을 현장에 계속 적용하고 외상환자 초기 처지·진료를 담당하는 구급대 및 응급의료진의 전문성 강화를 위한 지역 외상교육시스템 마련과 구급대원의 권고대로 적절한 병원에 이송하기 위한 대시민 홍보를 시행할 예정이다.

 

우리나라의 외상환자 예방가능 사망률은 권역외상센터 확대 운영으로 2015년 30.5%에서 2017년 19.9%로 크게 개선됐다. 특히 인천시는 2011년 전국 최초로 닥터헬기를 도입한데 이어, 2019년 전국지자체 최초로 달리는 응급실이라 불리는 인천시 닥터카를 운영하는 등 촘촘하고 효율적인 인천형 외상체계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김혜경 시 건강체육국장은 “이번 「지역외상체계구축 시범사업」선정으로 유관기관 간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인천지역 특성에 맞춘 외상진료지침을 마련하여 현장에 적용함으로서 예방가능 사망률과 장애율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는 심각한 외상을 입어도 목숨을 지키고, 일상생활을 회복할 수 있는 확률이 그만큼 높아진다는 뜻이다. 24시간 365일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외상체계구축 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9/18 [18:13]
최종편집: ⓒ 오늘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