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북대병원, ‘김강립 보건복지부차관’ 7일 방문 이영노 2020.08.07 16:51


비상진료체계 점검 및 응급의료기관 노고 격려...진료공백 최소화 주문

▲ 7일 김강립 차관 일행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에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7일 오후 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를 방문했다.

 

김 차관의 이번 전북대병원 방문은 전공의 집단휴업과 관련해 비상진료체계를 점검하고 응급의료기관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오후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를 방문한 김강립 차관은 전공의 집단 휴업에 대비한 병원 측의 비상진료대책에 대한 설명 및 간담회를 가진 뒤 응급실 진료구역과 격리병상, 응급실중환자실 등을 둘러보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번 현장 간담회 및 라운딩에는 보건복지부에서는 김강립 차관과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 장영진 응급의료과장이, 병원측에서는 조남천 병원장과 김정렬 진료처장, 양종철 대외협력실장, 정명자 교육수련실장, 윤재철 권역응급의료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김강립 차관은 “긴 장마와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감염병 등 여러 가지 국가적인 위기상황에서 24시간 진료체계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조남천 병원장을 비롯한 전북대병원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전제한 뒤 “이같은 어려운 상황에서 응급실과 수술실 중환자실 등 필수진료 분야까지를 포함한 전공의 집단행동이 이루어져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병원에서는 환자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차관은 이어 “어떠한 경우에도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 받아서는 안 되며 아프고 약한 환자들이 피해를 볼 수 있는 극단적인 방식 대신 대화와 소통을 통해 의료 현장의 문제를 해결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며 “앞으로 정부와 보건복지부 차원에서 앞으로 현장과 전문가 및 각계 각층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는 등 소통의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남천 병원장은 “이번 전공의 집단휴업에 대비해 공공의료기관로서 책임과 역할에 충실하고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진료과별로 전문의 중심의 비상진료체계를 마련해 최선의 노력을 하다고 있다”며 “이번 사태가 장기화되지 않도록 정부와 의료계가 지혜와 슬기를 한 곳으로 모아 문제가 잘 해결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대병원은 전공의 집단휴업에 대비 상황대책반을 구성하고 진료과별 전문의 중심의 비상진료체계를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특히 응급실을 포함한 필수 유지업무의 진료공백을 방지하기 위해 진료과별 전문의 위주의 주간 및 야간 당직 근무제를 시행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0/08/07 [16:51]
최종편집: ⓒ 오늘뉴스


전북대병원,복지부차관 김강립,코로나,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