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연천군 ,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으로 유네스코 2관왕 달성 오늘뉴스 2020.07.08 13:07



▲ 지질문화 명소인 재인폭포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연천군(군수 김광철)은 지난 7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유네스코 제209차 집행이사회’에서 한탄강이 세계지질공원으로 최종 승인됨에 따라 국내에서 4번째로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되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연천군은 지난 해 등재된 ‘연천임진강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에 이어 유네스코 2관왕이 되었다.

 

이번에 인증받은 한탄강 지질공원은 연천군뿐만 아니라 한탄강이 흐르는 강원도 철원과 경기도 포천 등 전체 총 1,165.61㎢로 재인폭포, 아우라지 베개용암, 전곡리 유적 토층 그리고 당포성과 임진강 주상절리 등 총 26곳의 지질·문화 명소들이 등재됐다.

 

한탄강은 DMZ일원의 청정 생태계와 더불어 선캠브리아기 시대부터 신생대인 약 50만년전부터 10만년 전에 걸쳐 분출한 용암이 굳어 만들어진 현무암 주상절리 등 다양한 암석과 강을 따라 발달한 협곡이 특징적이다.

 

▲ 임진강 주상절리  © 오늘뉴스

 

특히 재인폭포, 임진강 주상절리 등은 경관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며 아우라지 베개용암은 내륙에서는 보기 드문 화산지형으로 세계적으로도 높게 평가받고 있다.

 

연천군은 2015년 한탄강과 임진강 일원의 지질명소를 중심으로 한탄·임진강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 받은 이래 2017년 철원군의 한탄강 일원 명소를 포함하여 한탄강 지질공원으로 통합하고 2018년 유네스코에 세계지질공원으로서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2019년 7월 4일간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위원들의 실사를 거쳐 이번에 최종 승인된 것이다. 연천군은 그동안 주민교육과 지질공원해설사 양성, 지질공원 교육 및 관광프로그램 운영, 지질명소 발굴 등 지질공원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

 

김광철 연천군수는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위해 그동안 많은 우리 지역주민들과 전문가분들이 앞장서 노력해 주신 점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연천군은 접경지역으로서 향후 연천 임진강 생물권보전지역과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을 더욱 활성화하고 북한으로의 확대지정 등을 통해서 남북한의 평화적인 촉진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세계지질공원은 아름다운 경관의 자연명소를 중심으로 지질학적으로 세계적인 학술적 가치가 있으며 고고학, 역사·문화, 생태적 가치를 지닌 곳으로서 이를 보전하고 관광자원으로 활용함으로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목적이 있다. 지질공원은 세계유산, 생물권보전지역과 함께 유네스코의 3대 보호제도 중 하나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은 현재 43개국 147개소가 지정되어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 청송, 광주무등산권에 이어 한탄강이 4번째로 지정되었다.


기사입력: 2020/07/08 [13:07]
최종편집: ⓒ 오늘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