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부평구, 부평시장 전역 집중 방역소독 이승재 2020.02.24 16:13



 

부평시장 전역 집중 방역소독을 하고 있다.


[오늘뉴스=이승재 기자] 부평구는 24일 부평종합시장과 진흥종합시장, 부평깡시장 전 지역을 대상으로 집중 방역소독을 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가 부평시장 내 위치한 동거인 B씨의 점포에서 머물렀던 역학조사 결과가 나왔기 때문으로 구는 확진자 동선 확인 직후부터 이틀간 총 4회에 걸쳐 33명의 인력을 투입해 소독을 실시했다.

부평시장은 25일 오후 5시까지 48시간 동안 임시 휴장하고 있다.

이날은 박남춘 인천시장과 차준택 구청장도 현장을 찾아 휴장을 결정한 부평시장 상인회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상인 및 주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진행상황을 설명했다.

구는 구청 직원 15명과 보건소 관계자 9명, 민간 사설소독업체 8명 등 총 32명과 차량용초미립자살포기 1대, 휴대용연막연무기 2대, 초미립자분무기 2대, 충전식분무기 12대 등 총 29대의 장비를 동원해 오후 1시 30분부터 약 2시간 동안 방역 소독을 진행했다.

아울러 24일 확진자 A씨의 추가 이동 경로가 공개된 부평5동 행정복지센터와 우리은행 부평금융센터에 대해 방역소독을 완료한 상태며 추가 역학조사를 통해 더욱 구체적인 동선을 파악 중에 있다.

또한 구는 이미 방역이 실시된 곳이라도 아동이나 노인, 여성 등 질병 취약계층이 많이 모이는 시설 222개소에 대해 우선 방역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차준택 구청장은 “부평구는 확진자 발생 이후 현재까지 조금이라도 감염 우려가 있는 곳에 대해 가용할 수 있는 인력을 모두 동원해 방역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구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2/24 [16:13]
최종편집: ⓒ 오늘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