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천시교육청, 코로나19 관련 긴급 회의 개최 오늘뉴스 2020.02.23 08:24



▲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주재로 코로나19 관련 긴급 회의가 열리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시광역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은 인천 부평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22일(토) 오후3시 도성훈 교육감 주재로 교육지원청 교육장 및 직속기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관련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대책회의에서는 인천지역 새학년도의 개학연기는 지역 확산 추이를 지켜보며 교육부와 긴밀하게 협의 후 결정하기로 했다. 다만 개학을 하더라도 전체 학교의 입학식은 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

 

아울러 확진자 발생 인근 지역 사립유치원 중 학사 일정이 종료되지 않은 1개 사립유치원에 대해서는 즉시 휴원조치를 명령하였으며 부평구 관내 인천시교육청북구도서관과 인천시교육청부평도서관은 23일(일)부터 별도의 안내 시 까지 휴관하기로 했다.

 

다중이용시설인 북부교육문화센터 또한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한시적으로 중단하고 공공수영장은 휴관에 들어간다.

 

또한 북부교육지원청 관내 학원 및 교습소에 대해서는 방역을 철저히 하도록 안내하고 일정 기간 휴원을 권고토록 할 방침이다.

 

현재 외부인에게 학교시설을 개방하고 있는 부평구 관내 학교에 대해서도 별도 안내가 있을 시 까지 한시적으로 학교시설개방을 중지하기로 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인천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현재 상황을 매우 엄중하고 긴급한 상황으로 판단해야 한다”며 “대책반에서는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보건당국과 시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발생하는 모든 경우의 수를 면밀하게 고려하여 위기 상황에 대응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기사입력: 2020/02/23 [08:24]
최종편집: ⓒ 오늘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