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천시, 중국 다롄시와 우호도시 25주년 기념 및 경제협력 강화 오늘뉴스 2019.11.18 13:21


송도 G타워 다롄시대표단 접견, 경제협력 확대방안 논의

▲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18일 송도 G타워에서 우호도시 결연 25주년을 기념해 인천을 방문한 중국 다롄시위원회 탄쭤쥔(谭作钧) 서기와 양 도시간 우호관계 발전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11월 18일 송도 G타워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이 중국 동북 3성의 관문이자 핵심도시인 다롄시대표단 탄쭤진(作) 서기를 접견하고 우호도시 25주년을 기념, 양 도시 간 경제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인천과 중국 도시 간 체결한 자매우호 도시 중 다롄은 두 번째로 1994년 4월에 우호도시 체결을 하였으며, 그 동안 한중러 국제물류루트 구축 MOU 체결식, 동아시아 경제교류 추진기구 회의, 인차이나 포럼, 상호 공무원 파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서로 활발히 교류하고 있다.

 

다롄시는 랴오닝성 요동반도 최남단에 위치하며 항만이 발달하여 있고, 동북 3성 도시 중 GDP가 1위인 주요 도시로, 탄쭤진(作) 서기는 양 도시 간 경제·무역 분야의 교류협력과 우호관계를 한층 강화하고자  인천시를 방문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올해는 인천과 다롄이 우호도시 체결 25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라고 말하며, “양 도시 간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이 활발히 이루어져 가시적인 성과가 창출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기사입력: 2019/11/18 [13:21]
최종편집: ⓒ 오늘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