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천시교육청, 맞춤형 독서교육 정책으로 ‘책 읽는 도시, 인천’실현 오늘뉴스 2019.09.16 17:39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교육청은 초.중.고 맞춤형독서프로그램 개발을 시작으로 다양한 맞춤형 독서교육정책 지원으로 ‘책 읽는 도시, 인천’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 교육공동체가 책을 함께 읽으며 긍정적 체험을 키울 수 있는 학부모독서동아리워크숍 ▲교원을 위한 행복한 독서교육연수 ▲ 인천의 작가와 함께하는 글쓰기워크숍 ▲ 인천을 무대로 한 문학작품을 작가와 함께 낭송하며 인천의 둘레길을 탐방하는 학생·학부모·교사 대상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한 학생들의 성장단계에 따라 학교급별 독서교육의 중점 방향을 마련하고 이를 체계화한 ‘초·중·고 맞춤형 독서교육 프로그램’을 올해 안에 연구 개발을 마치고 학교현장에 연차적으로 지원, 적용할 계획이다.

 

초등학교 단계에서는 놀이 중심의 독서교육으로 독서습관을 기르고 일상화하는데 중점을 두었고, 중학교 단계에서는 관심사와 진로를 바탕으로 한 다양한 독서체험활동을 제공하며, 고등학교 단계에서는 삶과 연계한 인문학교육을 통해 학생 스스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리고 올해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수업공백기에 ‘학교로 찾아가는 독서문화 프로그램- 도서관 보물상자’ 사업을 운영하여 학교에 책과 함께 독서프로그램을 지원하도록 예산을 증액 편성하였다.

 

도성훈 교육감은 “우리 교육청에서는 학부모명예사서 지원사업과 학교도서관의 독서환경개선 사업을 통해 학교도서관을 활성화하고 교육청 소속 공공도서관과 함께 다양한 독서 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쳐 ‘책 읽는 도시, 인천’을 조성하는데 앞장 설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기사입력: 2019/09/16 [17:39]
최종편집: ⓒ 오늘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