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북대병원, 환우를 위한 최대한 서비스...방문객들 ‘환영’ 이영노 2019.09.06 19:37


‘행복콘서트’전주효자시니어클럽 새꿈소리합창단과 유미경 치과처장의 피아노 독주회..환우와 내방객들 힐링

▲ 전북대병원이 환우와 방문객을 위한 행복콘서트 현장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이 환우와 내방객들에게 음악을 통해 심리적 안정과 힐링의 시간을 주기 위한 행복콘서트가 보기 좋다는 주장이다.

 

최근 작은 음악회 형식으로 이뤄진 콘서트는 1부에는 전주효자시니어클럽에서 활동하는 ‘새꿈소리합창단’의 합창이, 2부에는 전북대병원 유미경 치과진료처장의 재능기부 피아노독주회가 펼쳐졌다.

 

환우와 내방객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1부 공연에서는 ‘청산에 살리라’ ‘내가만일’ ‘뭉게구름’ ‘눈’ ‘정주나요’ 등 환우들의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쾌유를 기원하는 곡들을 엄선해 감동의 무대를 연출했다.

 

공연을 펼친 새꿈소리합창단은 노인일자리 전담기관 전주효자시니어클럽 사업단 중 하나로 실기오디션을 거쳐 합격한 만 60세 이상의 단원 30명과 지휘자 1명, 반주자 1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한옥마을 버스킹, 전주시청 및 전북도청 행사공연, 실버문화페스티벌, 양로원 및 요양병원 공연 등 지역문화기반시설 초청공연을 바탕으로 전주 시내권 곳곳을 찾아가며 다양한 공연 활동을 펼치고 있다.

 

새꿈소리합창단의 1부 공연이 끝나고 2부 공연에서는 전북대병원 유미경 치과진료처장의 재능기부 피아노독주회가 이어져 관람객들에게 음악을 통한 소통과 화합의 장을 선사했다.

 

유미경 치과진료처장은 “원내 환우들의 쾌유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았다”며 “피아노가 연주가 병마에 지친 환우들에게 작은 힘이라도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조남천 병원장은 “어르신들이 전하는 아름다운 화음을 들으면서 힘든 병원생활의 시름을 잠시나마 잊을 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되었길 바라며 앞으로도 병원을 방문하는 환우와 내방객들의 심리안정과 힐링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9/06 [19:37]
최종편집: ⓒ 오늘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