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진안군민, ‘안호영 의원의 전북현안?’...이항로 군수의 억울한 재판이 먼저다 이영노 2019.08.22 07:13


군산조선소, 새만금, SRT 전라선 등 전북사업?...외치고 또 외치고 지역구가 먼저다 “진안군민의 함성”

▲ 진안상징 '진안홍삼축제'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기자] 더불어 민주당 안호영 의원이 '대통령 대선공약인 ‘전북 제3 금융 중심지 지정’ 지연 문제를 비롯해 전주, 여수 등 SRT 전라선 지역 미 운영, 새만금국제공항 건설 확정 및 신항만 부두시설 규모 확대, 군산조선소 정상화 등의 질의를 통해 정부 입장과 대안을 국민들께 다시금 확인 시켜주었다.' 고 보도가 됐다.

 

그러나 진안군 S군민은 sns를 통해 새만금도 좋고 군산조선소도 좋지만 우선 이항로 군수에 대해 무관심을 강하게 주장했다.

 

이는 "그 대안(전북현안)이 먼저가 아니라 이항로 군수의 억울한 재판이 먼저다." 고 비꼬았다.

 

22일 진안군 S군민은

 

“우린 지금 당장에 전라북도가 필요 한 게 아니라 진안이 필요합니다! 지난 전북권 8.14일 MBC뉴스에서 형평성을 잃은 법집행에 대해 ...삼권분립이 된 민주주의 이기에 견제의 말씀이 계셔야하는 것은 아닌지요?

 
만인 앞에 법집행이 그 형평성을 잃었다면 전북도당위원장으로서 기자회견이라도 해야 되는 것 아닙니까?

 

이항로 군수의 억울한 재판에 대해 대법원 판결후에 말씀하신다면 때는 이미 늦습니다!

 
진안의 유권자 1만8천 명 중 그 대부분의 분들이 억울하게 구속되신 군수님을 위해 탄원서를 제출 한 것을 알고 있습니다.

 
가만히 있으시면 1만 8천명의 유권자를 무시하시는 것입니다.

 

라고 쏘아붙였다.

 

한편, 최근 하반기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 질의에서는 정부의 지원이 시급한 전북지역 현안들이 다뤄졌는데 이보다 진안군민들은 진안군정을 먼저 꼽았다.

 

 

 

 


기사입력: 2019/08/22 [07:13]
최종편집: ⓒ 오늘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