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천시, 살고싶고 가고싶은 섬 만들기 추진 오늘뉴스 2019.08.08 10:27


섬의 날 행사에서 168개의 보석같은 섬 알려

▲  섬의 날 행사에서 인천 섬 홍보를 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올해 처음 개최되는 섬의 날 기념행사에 참여해 강화·옹진의 아름다운 섬을 적극 알리고, 교통·관광 인프라 확충을 통해 살고 싶고 가고 싶은 섬 만들기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현재 인천의 섬은 총 168개로 유인도 40개, 무인도 128개 구성되어 있다. 우리 인천의 섬들은 해양 영토적으로나 군사전략적 가치로 중요할 뿐만 아니라 생태자원의 보고이고, 2,500만 수도권 주민들이 가장 가깝게 해양스포츠, 힐링, 갯벌체험 등을 할 수 있는 지역으로 각 지역별 특색있는 음식을 맛볼 수 있으며 각종 특화된 체험을 할 수 있다. 특히 섬별 특색있는 풍경은 지금도 관광객들의 방문을 유도하는 요소로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알려지지 않은 지역이 많고, 배 편 접근이 어려워 방문을 망설이는 시민이 많다. 이러한 섬들의 특징과 특색을 잡아 적극 홍보하고 편하게 접근할 수 있다면 인천의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좋은 자산으로 활용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018년 3월 20일 도서개발촉진법 개정을 통해 매년 8월 8일 섬의 날로 정하고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이 날을 기념하여 행사를 개최할 수 있게 되었다.

 

올해는 그 첫 행사로 8월 8일~8월 10일 전라남도 목포시 삼학도에서 처음 개최되고 기념식과 각종 체험행사 등이 다양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이 섬의 날 기념행사에 인천시도 참여한다.

 

인천시는 삼학도 내 행사장에서 강화군, 옹진군의 아름다운 섬들을 홍보하고 VR 체험 등 각종 시설을 마련하여 전국에 우리 아름다운 섬들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섬의 날 지정은 섬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속가능한 섬 발전을 위해 국가정책의 일관성이 필요하므로 이를 위해 기념일 지정은 큰 의미가 있다.

 

인천시도 섬의 날을 맞이하여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준비 중이다.

 

우선, 중앙정부의 지원을 받는 대표적인 사업으로 ‘특수상황지역개발사업’이 있다. 도서민의 ▲기초생활 기반확충사업 ▲지역소득증대사업▲지역경관개선 사업 ▲주민역량 강화사업 등 4개 분야 42개사업에 2019년 약 358억 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해수소통로, 연도교 등 도서 내 기반시설 확충에 커다란 기여를 하고 있다.

 

또한, 서해5도 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과 생활안정을 위해 정주생활지원비, 해상운송비, 노후주택개량사업 등을 위해 약 89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 외 접경지역에 대한 균형발전을 꾀하기 위해 인천시, 강원도, 경기도 등과 합동으로 산업육성과 남북교류 협력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이 추진 중이고, 도서 일일생활권 확보를 위한 여객선 준공영제 사업 추진, 인천 앞바다 해양쓰레기 수거 및 해양보호구역 관리 등 중앙정부와 연계하여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시 관계자는 “인천은 우리나라 인구의 절반 가량이 거주하는 수도권에서 가장 적은 시간과 비용으로 섬이 가진 매력을 향유할 수 있는 지역”이라며, “168개 아름다운 섬의 가치를 극대화해 인천 섬으로 휴식여행 하고픈 많은 시민들이 쉽게 방문할 수 있고 즐길거리가 많은 지역으로 만드는 한편 일방적인 정책추진이 아닌 정책수요자와의 끊임없는 대화를 통해 아름다운 섬의 변화를 이끌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8/08 [10:27]
최종편집: ⓒ 오늘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