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천시에 우즈베키스탄 상원의장 방문 오늘뉴스 2019.08.06 16:04


인천시 전략적인 신북방 진출계획으로 글로벌 수출시장 확보에 박차

▲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6일 경원루 영빈관에서 탄질라 나르바예바(Tanzila Narbayeva) 우즈베키스탄 상원의장과 접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인천시는 탄질라 나르바예바(Tanzila Narbayeva) 우즈베키스탄 국회 상원의장이 8월 6일부터 3일간 한국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방한기간 중 가장 먼저 찾은 곳은 인천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탄질라 나르바예바 상원의장을 만나 인천경제자유구역의 성공적인 개발과 운영 및 투자유치 선진사례를 공유하였고, 우즈베키스탄의 7개 경제특구를 중심으로 추진되는 국가발전 추진사업에 인천의 많은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당부했다.

우즈베키스탄은 중앙아시아에서 풍부한 자원을 바탕으로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큰 국가이다. 특히, 2016년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취임 이후 대대적인 경제개혁, 개방정책을 통해 중앙아시아의 떠오르는 블루오션 교역 국가이다.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은 한국의 경제성장 모델, 특히, 경제자유구역에 관심을 갖고, 우즈벡 국가발전 전략사업 추진의 일환으로 코칸드 지역 등 7개 경제자유특구를 지정하였고, 인천의 경제자유구역(IFEZ)을 롤모델로 삼기위해 많은 주지사들이 다녀간 바 있다.

인천시는 우즈베키스탄의 5개 주정부와 인천의 경제자유구역 경험공유 및 상호협력을 골자로 한 협약(MOU)을 체결하였으며, 신북방 종합계획 수립을 통해 북방시장 주요국에 전략적 수출시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올해 5월 우즈베키스탄의 3대 도시중 하나인 페르가나주의 주지사가 인천시를 방문하여 우수시책 공유와 기업간 교류활성화를 주요 내용으로 우호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등 다변화되는 한반도 주변 정세변화에 따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4강국 중심의 교역에서 벗어나 수출시장을 다변화해야 한다는 것이 인천시 신북방 종합계획의 주요내용이다. 
 


기사입력: 2019/08/06 [16:04]
최종편집: ⓒ 오늘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