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주시 양영환 의원, ‘천년의 기회’ 대한방직 부지 공론화...24일 5분 발언 이영노 2019.07.24 15:07


‘자광의 개발 주장’시민 공론화위원회 열자...사업 영향 등 객관적 판단 필요

▲ 24일 대한방직 부지에 대해 공론화를 주장한 양영환 의원     © 이영노

 

▲ 자광의 자랑...430m 타워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전주시의회 양영환(평화1.2,동.서학) 의원이 자광이 주장한 ‘천년의 기회’등 대한방직 부지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24일 전주시의회 제36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양 의원은 대한방직 부지 개발과 관련, 전주시민들의 의견을 듣고 문제점 등을 사전에 검토하는 ‘공론화위원회’를 열자고 주장했다.

 

양 의원은“전주의 노른자위 땅인 대한방직 부지 개발을 놓고 기대와 우려가 동시에 나오고 있다”며 “이 사업이 미치는 영향을 객관적으로 엄밀히 따져보기 위한 공론화 위원회를 열자”고 말했다.

 

양 의원은“지난해 전주시가 사업 추진에 앞서 공론화위원회를 통해 사업방향을 결정하려다가 시의회에서 예산이 부결되자 위원회 구성이 무산되었다”며 “그러나 이 사업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할 때 객관적 판단을 위한 공론화위원회 구성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양 의원은 “공론화위원회가 구성되면 업체에 대한 특혜 여부를 면밀히 검토 한 뒤 개발혜택이 전주시와 시민들에게 우선적으로 돌아가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고 말했다.

 

양 의원은 해당(자광)기업이 “사업이 완료되면 6천5여명의 고용효과가 있다”고 홍보한다 며 “이에 대한 사실여부도 검증해야 되는 것 아니냐.” 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방직 부지가 개발되면 세계최대 으뜸도시가 되며 관광지가 될 것이라는 공감을 했다.

 

답변에 나선 김승수 시장은 "여러문제가 있지만 서로의 이익을 위해 검토해 보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7/24 [15:07]
최종편집: ⓒ 오늘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