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천시, 휠체어 타고 단풍 구경 오세요 오늘뉴스 2017.10.13 10:35


인천대공원 무장애나눔길 조성공사 완료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인천대공원 내 관모산에 노약자, 장애인, 임산부 등 교통약자들이 더 편리하게 산을 오르고 숲속에서 각종 산림복지서비스 즐길 수 있는 등산로인 “인천대공원 무장애나눔길 조성공사”를 지난 9월 완료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인천대공원 무장애나눔길 조성사업은 복권기금(산림청 녹색자금)지원으로 추진된 공익사업이다. 이번 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인천대공원에 산재되어 있던 편백나무 숲, 삼림욕장, 개울숲, 치유센터 등 각종 산림복지서비스 시설을 하나의 코스로 묶고, 기존에 개별적으로 운영되던 산림서비스를 통합하여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하게 되었다.


이를 통해 일반인은 물론 교통약자들의 산림접근성이 크게 향상됨에 따라 그동안 산림복지 혜택으로부터 소외됐던 노약자, 장애인, 임산부 등 교통약자들이 다양한 숲 체험과 산림복지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기회가 대폭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지난 9월에는 시각장애인 19명과 휠체어를 사용하는 지체장애인 25명을 대상으로 무장애나눔길을 이용한 삼림치유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하여 참여자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앞으로는 인천시 관내 특수학교 및 장애인복지시설 등 교통약자를 대상으로 무장애나눔길과 연계한 별도의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정기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9월 운영을 시작한 인천대공원 무장애나눔길은 사업완료 후 1개월 동안 3만2천여 명이 이용했으며, 추석연휴 기간에만 1만9천여 명이 이용하는 등 이용객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이다.


인천대공원사업소 관계자는 “사업의 효과가 좋은 만큼 향후 녹색자금 공모를 통해 2020년까지 2단계와 3단계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무장애나눔길을 관모산 정상까지 연결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7/10/13 [10:35]
최종편집: ⓒ 오늘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