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남동구, 인천지역 군·구 최초 구립 노인주거복지시설 건립 추진 오늘뉴스 2017.08.28 12:00


주거와 여가, 의료, 상담 등 통합서비스 지원
▲ 남동구청 전경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 남동구가 인천지역 군·구 최초로 구립 노인주거복지시설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인천의 경우 노인이 주거하는 복지시설(양로시설)은 정부 지원을 받아 사회복지법인이 무료로 운영하는 시설 2개소와 개인 또는 법인이 유료로 운영하는 시설 18개소 등 총 20개소가 있으며 서구와 강화군에 집중돼 있다. 남동구에는 개인이 운영하는 유료시설 1개소가 있다.


28일 구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으로 남동구의 노인돌봄서비스를 받는 저소득 독거노인 수는 6,521명으로 남자가 1,658명, 여자가 4,863명이다. 이들의 주거형태는 자가 거주자가 2,937명으로, 과반이 넘는 3,580여명이 전·월세, 무료임차, 임대주택 등에서 거주하고 있다.


현재 노인돌봄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사회복지사나 사례관리사들이 일일이 개별 가구를 방문해야 하며, 수요자가 원하는 여러 가지 통합서비스를 지원하기 힘들다. 비효율적이고 만족도나 체감도가 낮을 수밖에 없는 후진형 시스템이라는 것이 구의 판단이다.


이에 남동구는 일상생활이 가능한 독거노인들이 주거 생활을 하면서 여가와 의료 및 재활, 상담 등 통합서비스를 동시에 받을 수 있는 선진형 공공 주거 복지시설의 건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구가 계획하고 있는 주거복지시설은 구가 소유하고 있는 장수동 767-11번지의 1,192평방미터 부지에 건축연면적 2,384평방미터의 지상3층 규모로, 입소정원은 80명이다.


시설에서는 식사, 간식, 세탁 등 일상생활 지원, 무료 건강검진, 치매예방 체조 등 의료 및 재활서비스, 미술치료, 서예교실, 음악치료 등 여가활동 지원, 생활 및 가족 등에 관한 각종 상담 등이 주요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구는 건축비로 약 6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내년도 착공을 목표로 행정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장석현 구청장은 “구립 주거복지시설이 노인주거문화의 새로운 모델로서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시설 건립을 차질없이 진행해 실질적 노인복지서비스 제공에 힘쓰고, 지속적으로 노인복지에 관심을 갖고 더 나은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건립예정지인 장수동 767-11번지는 대지가 넓고 주변이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입소 노인들의 주변 산책과 운동 등 신체 활동에 용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인천대공원 및 청소년 수련관과 인접해 있어 편리하게 여가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기사입력: 2017/08/28 [12:00]
최종편집: ⓒ 오늘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