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천시, 강화도 전역에 수돗물 '미추홀 참물' 전면 공급 오늘뉴스 2016.11.03 09:39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강화도 전역에 11월 4일부터 김포 수돗물이 아닌 저렴하고 깨끗한 인천시 미추홀 참물이 전면 공급된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 상수도사업본부는 2004년도부터 총사업비 497억여원을 투입해 추진한 강화군 일원 송수관 부설공사 중 인천~초지대교간 잔여구간(D700mm, L=4.48km)의 송수관로 매설이 마무리되어 11월 4일 통수된다고 밝혔다.

 

이 번 통수로 인천 공촌정수장의 강화지역 정수공급 최대 가능량을 10,000톤/일에서 30,900톤/일까지 확대시켜, 강화지역 전역에 인천의 수돗물인 미추홀참물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그 동안 강화지역은 부족한 상수도 공급량(7,730톤/일)을 김포시와 용수공급 협약을 체결해 연간 약25억원의 비용을 지급하면서 김포시 고촌정수장에서 상수도를 공급받아 왔다.

 

그럼에도 교동면과 삼산면 등 상수도 미공급 지역은 지하수 고갈 등으로 물부족의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그러나 이번 잔여구간 통수로 김포시 정수공급량을 대체해 생산단가가 저렴한 공촌정수장의 정수로 강화지역 전체에 수돗물 공급이 가능해져 연간 약 6억원의 비용이 절감될 수 있게 됐다.

 

또한, 공급량 확대에 따라 연륙교 건설이 진행 중인 삼산면(2017. 9월 급수)과 일부 소규모 섬 지역을 제외하고, 배수관 설치가 가능한 강화도 전 지역에 원활하게 상수도를 공급할 수 있어 강화지역 급수부족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시는 앞으로 2016년 11월 내가배수지 및 2017년 길상배수지가 건설되면, 기존 송수관로(강화대교 방향)와 신규 송수관로(초지대교 방향)의 병행사용이 가능해져 비상시 무단수 급수체계가 구축되게 된다.

 

그에 따라 강화군 전역에 수돗물을 상시 공급할 수 있게 되며, 김포시 월곶면 지역의 단수 발생 시에는 오히려 인천의 수돗물을 지원해 줄 수 있게 된다.

 

 하명국 상수도사업본부장은 “그 간 다른 지역의 상수도 공급에 부분적으로 의존하고 있었던 강화지역이 인천의 수돗물인 미추홀 참물을 전량 공급받게 되므로 지역주민의 수돗물 수급 자주권이 확립되는 계기가 되어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6/11/03 [09:39]
최종편집: ⓒ 오늘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