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성원 의원, 국회 운영위원회 간사와 환경노동위원회 위원 선임 김원종 2020.07.07 17:18



 


[오늘뉴스=김원종 기자] 제21대 국회 개원 이후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를 맡아 원구성 협상을 주도해온 김성원 국회의원은 7일 21대 국회 전반기 상임위원회로 국회 운영위원회 간사와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에 선임됐다고 밝혔다.

운영위원회는 청와대와 국회사무처, 국가인권위원회 등을 피감기관으로 두고 있으며 환경노동위원회는 환경부와 고용노동부 등을 피감기관으로 두고 있다.

특히 김 의원은 원구성을 할 때 과거 원내부대표단 배치가 관례였던 운영위원회에 당내 3선과 재선 국회의원 중에서도 이례적으로 '화력'이 센 의원들을 전진 배치했다.

여기서 김 의원은 간사 맡아 법안 등 상정 안건과 의사일정 결정 등 위원회의 여러 업무를 논의·조율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 의원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국가적 위기에 봉착한 상황에서 국민의 노동권과 환경권을 지키는 환노위 위원으로 임명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면서 “미래통합당이 강력한 원내 투쟁을 선언한 만큼 집권 후반기 문재인 정권의 각종 실정을 파헤치고 논리적으로 비판함으로써 청와대의 실정을 반드시 밝혀내겠다” 며 운영위원회 야당 간사로서의 각오를 밝혔다.

미래통합당은 환경노동위원회에 김성원 의원을 비롯해 임이자, 박대수, 이종배, 김웅, 홍석준 의원을 배정했으며 운영위원회에 주호영 원내대표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김도읍, 김태흠, 박대출, 곽상도, 김정재, 이양수, 신원식, 조수진 의원을 배정했다.


기사입력: 2020/07/07 [17:18]
최종편집: ⓒ 오늘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